플러스토큰 관련 지갑 이체 재개한 것으로 나타나…처분 막바지

블록체인 전문 보안 업체인 체인스가드의 정보에 따르면, 다단계 스캠 프로젝트 혐의를 받고 있는 플러스토큰(PlusToken)과 관련된 주소로 추정되는 ‘1Li4mUc3hCG’로 시작되는 한 주소에서 자산 이체가 재개된 정황이 포착된 것으로 나타났다. 현재 해당 지갑이 보유하고 있는 자산은 424.205 BTC 규모로, 보유 자산의 대부분이 외부에서 이체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동시에, 또 다른 의심 주소에서 유사한 방식의 자산 분할의 대규모 이체가 발생했는데, 17일 00시 08분 경 해당 주소에서 총 4차례에 걸쳐 3,000~3,800 BTC 규모의 이체가 발생했으며, 해당 물량은 매 트랜잭션마다 300개 정도의 신규 지갑으로 분할 이체된 것으로 파악되었다. 또한, 분할 이체된 자금의 출처는 전날 19시 15분 발생한 대규모 이체 물량으로 나타났으며, 출처 중 플러스토큰 소유 주소가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하여 체인스가드 측은, “플러스토큰이 소유한 주소에서 BTC의 현금화를 위한 처분 작업이 막바지에 이르렀으며, 그들은 새로운 주소를 만들어 분할을 반복 할 것으로 예상되고, 이르면 이번주 안으로 해당 정황이 포착될 가능성도 있다”고 분석했다.

CoinVoice原创,作者:소미,转载请注明出处:https://www.coinvoice.kr/40145.html

0

扫一扫,分享到微信

猜你喜欢

文章评论

电子邮件地址不会被公开。 必填项已用*标注

后发表评论

上一篇

분석 : “중국 중앙은행 디지털화폐(CBDC)에 달러도 포함해야 리브라에 대항할 수 있다”

下一篇

분석 : BTC 발행량의 조정은 검토해볼 만한 문제이다”

微信公众号

微信公众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