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최초 블록체인 스마트폰 `핀니’ 10월 방글라데시에서 출시

세계 최초 블록체인 스마트폰 `핀니’ 10월 방글라데시에서 출시

코인텔레그래프의 보도에 따르면, 세계최초로 블록체인 기술로 작동하는 스마트폰인 `핀니(Finney)'가 10월 방글라데시에서 발매될 것으로 예상된다.

9월 9일 현지 신문인 데일리 스타(Daily Star)는 방글라데시 통신규제위원회가 8월에  해당 제품에 대한 수입허가를 내줬으며 10월에 발매될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핀니가 출시될 방글라데시는 지금 스마트폰의 보급이 증가하고 있는 추세이며, 글로벌 리서치업체 GSMA인텔리전스의 2018년 보고서에 따르면 2025년까지 전체 인구(1억3800만 명)의 75%가 스마트폰을, 41%(7300만 명)가 모바일 인터넷 가입자가 될 전망인것으로 나타났으며, GSMA에 따르면,  점점 늘어나는 도시화된 인구가 저렴한 기기가 시장에 나오면서 더 많은 스마트폰을 구입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되었다.

이런 측면에서 핀니의 가격은 방글라데시에서 구입할 수 있는 고급 전화기와 비교가 되는데, 핀니는 지난해 999달러에 선보였던 바 있고, 이는 방글라데시휴대전화 시장인 모바일 도칸에서(MobileDokan)에서 894달러에 판매되고 있는 삼성전자의 갤럭시 10보다 훨씬 높은 것이다. 핀니의 개발사인 시린랩스 스위스에 본사를 두고 있으며, 2017년의 상위 5대 규모인 1억5천7백8십만 달러어치의 ICO를 통해 확보한 자금으로 이 전화기를 개발했다. 이 전화기는 내장형 콜드 스토리지 지갑, 보안 통신 및 분산형 애플리케이션 에코시스템을 갖추고 있다.

시린랩스의 공동 설립자 겸 공동 CEO인 모셰 호게그(Mosheg Hogeg)는 전자업계의 거인인 폭스콘 테크놀로지 그룹이 제작한 핀니가 블록체인 및 암호화폐의 여러 특징을 하나의 장치에 결합시켰다고 말했다. 또한 그는, “핀니가 출시되기 전에는 암호화폐를 거래하기 위해 컴퓨터와 월렛 소프트웨어가 필요했고, 거래소를 방문해야 했으나, 핀니는 이 모든 것을 하나의 스마트폰에 담았다”고 설명했다.

시린랩스 외에도 스마트폰 대기업 삼성전자, 국영통신사 차이나텔레콤, HTC등의 업체들 역시 현재 블록체인 스마트폰을 개발하고 있다.

한편, 지난 달 방글라데시 정부는 2억 8백만 달러의 IT 프로젝트 기금을 사용하여 일본과 인도에서의 블록체인 훈련을 위해 졸업생들을 보내기로 결정했다. 정부는 분산 원장 기술, 인공지능, 기계학습, 사이버 보안 분야의 전문성을 향상시키기 위해 100명의 IT 졸업생을 해외로 보낼 계획이다.

 

CoinVoice原创,作者:소미,转载请注明出处:https://www.coinvoice.kr/40002.html

0

扫一扫,分享到微信

猜你喜欢

文章评论

电子邮件地址不会被公开。 必填项已用*标注

后发表评论

上一篇

오리진 프로토콜, "글로벌 P2P 시장 ‘게임 체인저’ 될 것”

下一篇

보라(BORA), 클레이튼과 공동사업기반 위한 토큰 교환 시작한다

微信公众号

微信公众号